블루베리NFT,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퍼블리시티권 계약 완료 전 세계 최초 ‘프로야구 NFT 사업’ 진출

블루베리NFT,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퍼블리시티권 계약으로 NFT 사업 진출… 한국의 NBA TOP SHOT 노린다

2021-04-13 09:00 출처: 경남제약 (코스닥 053950)

왼쪽부터 블루베리NFT 홍상혁 대표이사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양의지 회장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13일 -- 블루베리NFT(구 경남바이오파마)가 국내 최대 규모 스포츠인 한국프로야구 선수협회와 현역 선수 퍼블리시티권 계약을 체결하며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블루베리NFT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보유한 양의지, 이대호, 박병호 등 현역 프로야구 선수들의 퍼블리시티권을 갖고, 온라인 프로야구선수 카드 NFT 관련 상품에 대한 소유권을 보유하게 돼 전 세계 최초로 프로야구 NFT 사업을 진행하는 첫 번째 기업이 됐다.

최근 NFT는 디지털 자산 업계의 떠오르는 신사업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NFT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사진, 영상, 예술품 등의 소유권과 판매 이력 등의 관련 정보가 모두 블록체인에 저장되며, 따라서 최초 발행자를 언제든 확인할 수 있어 위조 등이 불가능하다.

세계적으로 거래되는 NFT 자산의 규모는 2년 새 8배 증가했다. 글로벌 NFT 거래액은 지난해 2억5000만달러에 불과했지만, 올해 2월 한 달간 거래액이 3억4000만달러로 급증했다. 시장 분석 플랫폼 넌펀저블닷컴이 발행한 올 2월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NFT 시장 규모는 지난해 3억3803만달러를 돌파했고 향후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미국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대퍼랩스(Dapper Labs)’는 미국 프로농구(NBA) 스타의 실제 경기 장면이 담긴 디지털카드를 판매하는 ‘NBA TOP SHOT’을 출시했는데, 30일간 1억6365만달러의 거래금액으로 누적 매출 5억달러를 돌파했으며 529만 건의 거래량을 기록했고 2차 거래 시장에서는 매일 200만달러 이상의 거래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메이저리그 축소 진행 및 국내 프로야구의 미국 중계를 시작으로 전 세계 야구팬들이 국내 프로야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상황에서 블루베리NFT는 NFT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한편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을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리는 데에 일조하겠다는 계획이다.

블루베리NFT 담당자는 “국내 최대 규모 스포츠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계약을 체결하며 NFT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고 추후 국내외 다른 스포츠와 엔터 부문까지 계약을 확대해 국내 NFT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프로야구 NFT사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향후 로블록스 사와 같은 메타버스 가상공간에서의 판타지 NFT 프로야구 게임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제약 개요

경남제약은 1957년 설립 이후 인간 생명의 존엄성과 인류의 건강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으며 일반의약품(OTC) 전문 제약회사로서 한길만을 걸어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